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농업용수 확보 가뭄대책 추진

기사승인 2017.05.22  16:47:08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집중호우 농작물 피해예방도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가 매년 되풀이되는 가뭄피해 방지를 위해 농업용수 확보 등 가뭄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2일 도에 따르면 올해 6~7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전망이지만 2014년부터 강수량 부족이 지속돼 안성시, 화성시 등 경기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농업용수 부족이 예상된다.
현재 도 농업용 저수지 342개의 평균 저수율은 49.5%로 평년 저수율(77.4%)에 비해 27.9%가 낮다. 특히 안성시 금광·마둔저수지, 화성시 덕우·기천저수지 등 4개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21.9%)은 평년치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도는 23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가뭄대책사업을 추진 중이며 제1회 추경예산에 도비 40억원을 추가 편성할 계획이다.

가뭄대책사업 중 수리시설 정비사업은 흙수로 등 노후수로를 보수·보강해 용수손실을 막고 영농급수와 물 관리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돕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99억원을 투자하여 안성, 화성 등 19개 시·군 86개 용·배수로 23.9㎞를 정비 중이다.
수리시설 개보수사업은 노후·파손 또는 기능이 저하된 수리시설의 보수·보강을 통해 물 손실을 최소화하는 사업으로 79억원을 투자, 안성, 화성 등 11개 시·군 24개 용·배수로 9.61㎞를 정비하고 있다.
영농한해특별대책으로 59억원을 투자해 농업용수 부족이 예상되는 안성, 화성 등 11개 시·군 51개 지구(관정 30개, 양수장 3개, 보 2개 등)에 용수개발을 추진했다. 추가로 제1회 추경예산에 도비 40억원을 반영해 가뭄 대비 관정 162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가뭄대책사업 외 하천 물을 양수해 저수지 물채우기, 퇴수 재이용을 통한 직접급수 및 논물 가두기를 실시하는 등 가뭄대책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예방을 위해 침수피해가 반복되는 6개 시·군 12개 지구에 266억원을 투자해 배수장 설치 및 배수로 정비를 추진 중에 있다.

이관규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가뭄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가뭄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예방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