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성시 효의 도시 방점 찍어

기사승인 2017.09.24  15:59:33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2017 정조 효 문화제’ 5만여명 관람

지난 23일 열린 정조 효 문화제 서울 배다리 시도식 모습.

[경기도민일보 화성=김삼철기자] 222년 만에 완벽히 재현된 정조대왕 능행차가 서울 창덕궁에서 출발해 마지막 목적지인 화성 융릉에서 ‘2017 정조 효 문화제’와 어우러지며 효의 도시로서의 화성시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정조대왕의 효심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화성 융·건릉에서 23일부터 24일까지 2일간 개최된 ‘2017 정조 효 문화제’는 5만여명의 관람객을 끌어 모으며 성황을 이뤘다. 
‘효의 길, 융릉으로 향하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문화제는 전주 이씨 대동종약원과 함께 철저한 고증을 거친 ‘왕릉어가행렬’과 ‘현륭원 궁원의 제향’ ‘경모궁 의례 및 제례악’이 최초로 재현되면서 더욱 의미 있는 행사로 기록됐다. 
특히 제향이 진행되는 융릉과 해설이 있는 메인 무대가 이원 생중계로 연결돼 관람객들이 보다 쉽게 역사와 제례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번 문화제만을 위해 기획된 창작 마당극 ‘화산이 품은 뜻은?정조대왕 초장지 이야기’와 ‘정조과학관’ ‘정조의 일생 스탬프 투어’ ‘저잣거리 체험’ 등 역대 최대 규모로 꾸려진 체험 프로그램들 역시 관람객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었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향후 정조대왕 옛길을 복원해 보다 완벽한 능행차를 재현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효 축제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제 기간 동안 용주사 일원에서 열린 ‘2017 정조대왕 효 전국바둑축제’는 가족부문 17팀, 일반부문 950명 등 총 980여명이 참여했다.  

 

화성=김삼철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