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육군 17사단 3경비단장, 음주 후 해안 초소에서 실탄 사격..."방탄모 벗어 탄피 받으라"

기사승인 2017.09.29  12:18:53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사진=이철희 의원실

(국회=이태현 기자)육군 17사단 3경비단장이 음주 후 야간 경계 순찰 중 근무병의 안전은 안중에 없이 실탄 사격을 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이 28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육군 수도군단 소속의 17사단 3경비단장이었던 노모 대령(진)은 올해 6월 1일 밤 10시경 경비단 부대원들과의 2차에 걸친 회식을 마치고 본인이 지휘하는 인천 영종도 소재의 부대 일대를 약 2시간여 순찰했다.

자정이 넘긴 시각 해수욕장 인근에 위치한 한 해안 초소를 방문한 경비단장은 근무병에게 근무용 소총의 탄창 구성을 묻고 “공포탄 2발, 예광탄 3발, 보통탄 12발이 들어있다”는 보고를 받고는 직접 탄창을 꺼내 “공포탄 2발을 제거하라”고 지시했다.

근무병에게 총기를 넘겨받은 경비단장은 장전 후 “주변에 민간인 없지?”라고 물어보았고 “육안으로 확인된 바 없다”는 답변을 듣고 근무병에게 쓰고 있는 방탄모를 벗어 옆에서 탄피를 받으라고 지시한 후 초소 전방을 향해 즉흥적으로 실탄 3발을 발사했다.

경비단장은 근무병에게 총을 건네주며 “너도 이런 경험 해봐야지 않겠느냐, 초소에서 총을 쏠 수 있는 기회는 거의 없다”며 사격을 지시했다. 지시에 따라 근무병 2명은 각각 실탄 3발과 2발을 발사했다. 이때도 마찬가지로 근무병 중 1명은 탄피를 받기 위해 방탄모를 벗은 상태였다.

그 와중에 탄피 1개를 분실해 일대를 수색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고 경비단장은 “어쩔 수 없다”며 초소를 떠났다. 당시 초소 근무병 및 대기조 인원과 중대 숙영지 근무자들은 경비단장 옆에 서 있기만 해도 술 냄새가 진동했고 말투도 평소와는 달라서 경비단장이 술에 취했다 것을 확신할 수 있는 정도였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도군단은 사건 발생 두 달여 후인 8월 중순께 징계위원회를 열어 경비단장의 보직해임과 3개월 감봉의 징계 조치를 결정했다. 경비단장은 징계와 상관없이 오는 10월 대령으로 진급할 예정이다.

이철희 의원은 “지휘관이 음주 순찰을 하다 즉흥적으로 실탄 사격을 한 것은 상식 밖의 행동이며 자칫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며 “군 당국이 뒤늦게 경징계로 사건을 종결한 것은 국민 눈높이에서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철희 의원 프로필

▲고려대 정치외교학 학사 ▲고려대 정치외교학 석사 ▲한국정치연구회 운영위원 ▲전보화전략연구소 기획팀장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 정책2행정관 ▲노무현 대통령 후보 선대위 미디어선거특별본부 간사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 비서실 전문위원 ▲국회의원 보좌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컨설팅본부장 ▲서울디지털대 겸임교수 ▲민주당 전략기획위 상임 부위원장 ▲두문정치전략연구소장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제20대 국회의원

이태현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