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감악산 출렁다리 2층 버스 운행 개시

기사승인 2017.10.12  17:07:26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파주시 정체 이용자 불편 해소

금촌역에서 감악산 출렁다리를 운행하는 2층 버스.

[경기도민일보 파주=김성태기자] 파주시는 금촌역에서 감악산 출렁다리를 운행하는 2층 버스를 14일부터 운행한다고 12일 밝혔다.
2층 버스는 서울로 출퇴근하는 광역버스 이용수요가 증가하나 서울시 유출입 차량 증차가 어려워 입석승객 발생, 정류소 역행 현상(좌석이 없어 기존 타야 할 정류소보다 이전 정류소로 옮겨 탑승하는 것) 등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된 대용량 버스다.
그러나 이용승객이 없는 주말, 공휴일에는 2층 버스가 운행되지 않아 2층 버스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비수요시간대 파주시 주요 관광지를 운행하는 노선 계획을 수립했다.
2층 버스가 운행될 감악산 출렁다리는 지난 9월 개통 이후 1년 만에 누적관광객이 77만명을 넘을 정도로 경기북부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는 장소지만 대중교통이 부족해 차량 정체와 이용자 불편이 지속돼 왔다.


이번 감악산 출렁다리 2층 버스는 금촌역을 출발해 문산역을 경유하며 적성전통시장을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감악산 출렁다리를 방문하는 이용승객 편의를 크게 증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비수요시간대 운행되지 않는 2층 버스를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객 편의증진을 도모할 것”이라며 “시민 편의를 위해 도입된 2층 버스인 만큼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시민생활 속에 편리하고 친근한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감악산 출렁다리 2층 버스는 금촌역에서 오전 8시와 9시, 오후에는 12시, 1시, 4시, 5시에 1일 6회(주말, 공휴일) 운행된다. 요금은 일반 직행좌석과 동일한 2500원(카드 2400원)이며 다른 노선 및 지하철과 환승해 이용할 수 있다.

 

 

 

파주=김성태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