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명지역 의료기관간 상생협력

기사승인 2017.11.14  15:39:36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중앙대학교병원 유치 후 서비스 제고

광명시청에서 지역 의료기관간 상생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광명=이재순기자] 광명시가 대학병원을 유치한 후 지역 의료기관들과 상생협약을 전국 최초로 체결해 새로운 상생의 모델을 제시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14일 광명시청에서 KTX 광명역세권에 유치된 중앙대학교의료원 김성덕 원장과 지역의 광명성애병원 백성준 원장, 광명시의사회 이창석 회장, 광명시치과의사회 박준철 회장과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8월23일 중앙대학교병원이 유치된 후 광명시내 중소 의료기관들이 경영악화, 진료기관간 과열경쟁에 따른 의료의 질 저하 등의 우려를 제기함에 따라 이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다.
광명시와 중앙대의료원, 광명지역 병원들은 이날 상생협약을 통해 광명시민에 대한 의료서비스 향상과 보건의료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를 수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기대 시장은 협약식에서 “대학병원 유치에 따른 지역 의료기관의 우려를 해소하고 의료서비스 향상을 위해 전국 최초로 이 같은 상생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2021년 개원 예정인 중앙대학교병원(700병상 규모)과 기존의 광명시 의료기관이 협력해 보다 좋은 의료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중앙대학교의료원과 광명성애병원·광명시의사회·광명시치과의사회는 광명시 의료의 질을 높이기 위한 공동 연구, 교육 및 진료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으며 광명시내 의료취약지역, 저소득층, 소외계층에 대한 의료봉사활동 등의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이 의료기관들이 협력 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광명=이재순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