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명시치매안심센터 문 열어

기사승인 2017.12.05  16:08:59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기존 광명시치매관리센터 확대 전환

광명시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광명=이재순기자] 광명시는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을 위해 기존의 광명시치매관리센터를 광명시치매안심센터로 확대, 전환하고 5일 광명시보건소에서 개소식을 열었다.
시는 2013년 치매관리센터의 문을 열고 그간 치매환자와 가족, 지역 노인 건강관리에 일익을 담당해 왔다.
이번에 치매극복 치매안심센터가 확대 개소됨에 따라 시는 치매환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광명시보건소와 내년 1월 준공 예정인 광명2동 시민건강증진센터에 쉼터 2곳을 신규로 설치할 예정이다.
또 가족카페를 운영해 치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가족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광명시는 치매안심센터 전환을 계기로 치매가족들의 부양부담감을 감소시키고 치매어르신들의 건강관리와 시민의 치매예방을 위해 치매관리 사업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 이어 치매가족을 격려하고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치매안심센터 송년회’가 개최됐다.
양기대 시장, 박종애 대한노인회 광명시지회장, 치매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이 행사에서는 지난 1년간 치매사업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내년 치매안심센터 사업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실버레크리에이션이 진행돼 큰 호응을 얻었고 인지건강교실 이용 노인들의 작품을 전시해 치매노인의 자존감 향상의 기회를 제공했다.
한편, 시는 올 11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광명시 전체 공공도서관을 치매극복선도도서관으로 지정해 치매극복과 예방에 힘써오고 있다.
치매극복도서관으로 지정된 하안·광명·철산·소하 4개의 공공도서관에는 치매정보 관련 도서 715권과 국가치매관리센터 간행물을 비치한 별도의 치매도서 정보코너가 설치되어 있다.


 


 

광명=이재순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