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산시 따복공동체 주민공모사업 자체 추진

기사승인 2017.12.06  15:02:16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오산시 선도 도시로 우뚝 서

오산시가 따복공동체 주민공모사업 블록체인 심사 후 사진을 찍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오산=한현구기자] 2018년 따복공동체 주민공모사업을 오산시가 자체 추진한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경기도가 3년간 추진하던 사업을 2018년에는 오산시에서 자체 추진하게 되며 총 사업비는 3억1000만원으로 2017년도 대비 55%의 예산이 증액됐다.
오산시의 따복공동체 예산 3억1000만원은 인구 기준으로는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경기도 31개 시·군 중에서 수원시, 안산시에 이어 3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6일 시에 따르면 오는 22일부터 오산시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접수를 시작하여 내년 2월 초에 공간 조성 10개소 및 공동체 활동 11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공모사업의 내용은 오산시민이나 오산시에 살고 있는 외국인 10명 이상의 주민공동체가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활동에 대하여 공간 조성이 필요한 공동체에는 2000만원 이하의 사업비를, 공동체 프로그램이 필요한 공동체에는 1000만원 이하의 사업비를 지원하게 된다.
또한 공모사업을 신청한 공동체를 대상으로 사전 사업설명회를 내년 1월 중에 개최할 예정이며 서류심사와 사업선정위원회를 거쳐 선정결과를 2월 중 발표하고 선정 공동체에 대한 회계교육 및 따복지기를 통한 컨설팅도 이루어지게 될 전망이다.

이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오산시 일자리경제과 최연동 과장은 “시·군 자체 사업으로 인하여 2016~2017년 공모사업에 참여했던 단체들이 연속성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었을 뿐 아니라 오산시가 경기도 따복공동체 사업에서 선도 도시로 우뚝 서게 돼서 기쁘다”며 “내년 사업을 잘 준비해서 시민의 요구에 바로 대응하는 공모사업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7년 경기도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섹터 시·군 종합평가 1위에 오른 바 있으며 이번 시·군 종합평가는 경기도 31개 시·군의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을 공동체 활동기반 조성 분야와 주민제안 공모사업 참여율로 평가하는 것으로 총 200점 만점에 190점을 획득했다.
 

 

 

오산=한현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