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안양문화재단 대표 직무정지

기사승인 2018.02.07  15:37:43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직원 성희롱 늑장대처에 시민단체 비난

안양여성의전화ㆍ대안과나눔ㆍ안양YWCA 등 12개 단체로 구성된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표 등 30여명이 지난해 10월 안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시 산하기관 대표의 여직원 성희롱 발언에 대해 대책 마련과 엄정한 처벌을 촉구하는 모습.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속보=안양시가 여직원 성희롱 발언(본지 2월6일자 1면 보도)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안양문화예술재단(문화재단) A대표에게 책임을 물어 8일자로 직무정지를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후속조치로 문화재단 이사회를 소집해 A대표 해임 등 징계 건을 상정해 처리한다는 방침이지만 한편에서는 늑장대처라는 비난도 제기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안양고용노동지청이 지난해 10월 문화재단 여직원의 진정을 접수하고 조사를 벌여 사실상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조사결과를 지난 2일 문화재단 측에 통보하고서야 조치에 나섰기 때문이다.
문화재단 A대표의 여직원 성희롱 사건이 불거진 것은 지난해 8월.
A대표와 업무보고 도중 “춤추러 갈까” 등 부적절한 발언을 들은 여직원은 성희롱에 해당한다며 그해 9월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화녹취록을 첨부해 진정을 냈고 10월에는 안양고용노동지청에도 관련 자료와 함께 진정을 냈다.
당시 안양시는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부시장 주재로 대책회의까지 열었으나 자체 진상조사 등 후속조치 없이 사실상 방치했다.
A대표가 억울함을 호소한데다 국가인권위 조사결과가 나오면 조치하기 위해서라는 것이 표면적 이유였지만 이 기간 동안 A대표 밑에서 근무해야 했던 여직원은 상당한 중압감에 고통을 호소했고 병원 치료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에는 안양여성의전화와 안양YMCA 등 12개 단체로 구성된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표 등 30여명이 안양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 산하기관 A대표의 여직원 성희롱 발언에 대해 안양시의 대책 마련과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으나 이마저도 묵살됐다.
같은 달 문화재단 노조도 성명서를 만들고 A대표의 즉각 사퇴와 함께 안양시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 엄중 처벌을 요구할 방침이었으나 여직원의 신상문제가 공개될 것을 우려해 행동에 나서지는 않았다.
결국 안양시는 지난 2일 노동청의 조사결과를 통보받고서야 후속조치에 나섰고 8일자로 A대표 직무정지를 통보할 예정이다.
앞서 안양고용노동지청은 지난 2일 문화재단에 보낸 공문에서 “A대표의 발언은 여직원이 수치심을 느낄 언행이 맞다”며 자체 징계와 함께 그 결과를 오는 26일까지 노동청에 통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자체 징계가 이뤄지지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한편, 문화재단 노조는 이번 사태와 관련, A대표의 강력한 처벌과 함께 퇴진운동을 벌인다는 방침을 세우고 언론에 배포할 성명서 준비와 함께 구체적인 행동지침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양=김태영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