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 모델 개발

기사승인 2018.02.07  15:47:58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판교서 실무TF 2차 회의 가져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 모델’ 개발을 위한 실무TF 2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는 데이터 기반의 일자리 정책 지원을 위해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 모델’ 개발을 위한 실무TF 2차 회의를 7일 판교에서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경기도의 일자리 부서와 5개 TF 시(용인, 화성, 안양, 의정부, 김포), 시·군의 일자리 상담사, 빅데이터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도는 청년실업 등 도내 고용문제 해결을 위해 빅데이터에 근거한 정책 지원이 중요하다고 판단, 지난해 5월 국민연금관리공단과 협의를 통해 고용·실업 등 경기도의 일자리와 관련된 데이터를 모두 지원받았다.
이처럼 경기도가 일자리 분석과제를 추진한 배경에는 일선 시·군으로부터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한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기 때문이다.
도는 일선 시·군에서 실질적으로 활용 가능한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의 모델 개발을 위해 지난해 12월 도내 5개 시·군이 참여하는 실무TF를 구성했다.


분석 모델은 지역별·연령별·업종별·성별 특성에 맞는 교육·홍보 등 맞춤형 일자리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일선 일자리센터의 상담 자료로도 활용될 수 있도록 8개 기관의 빅데이터와 일자리 관련 부서, 일자리센터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 모델 개발 실무TF 회의’를 통해 현업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주요 기능 위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도내 국민연금 득실현황(취업·실업현황) 및 지역별 밀집도, 취업인구의 지역별 이동형태, 사업장별 국민연금 득실현황 등도 시각화하여 분석과제에 참여하는 23개 시·군에 함께 제공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경기도만의 특성을 반영한 분석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분석결과가 도내 고용문제 개선을 위해 활용된다면 데이터에 근거한 과학적 행정서비스의 사례로 도민의 신뢰도가 한층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 모델’은 3월 말에 개발이 완료되며 분석결과는 경기도 빅데이터 상시서비스 시스템을 통해 31개 시·군 현업담당자들에게 서비스될 예정이다.

  

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