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남시, 올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시작

기사승인 2018.02.11  14:43:45

공유
ad36
default_news_ad1

- 총 50대 최대 1700만원까지 차등

전기자동차 전용충전소.

[경기도민일보 하남=송완식기자] 하남시는 2018년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공고를 통해 12일부터 예산 소진까지 방문 신청자에게 선착순으로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전기자동차(승용) 50대이며 지원 금액은 올해부터 환경부의 전기자동차별 차등 지원계획에 따라 최대 1700만원까지 차등 지원된다.
보급 차종은 환경부 전기차 등록차량으로 현대 아이오닉, 기아 쏘울과 레이, 르노삼성 SM3, GM 볼트, BMW i3, 테슬라 모델S, 닛산 LEAF 등으로 전기자동차 중승용으로 분류된 차종이다.
신청자격은 하남시에 주소(본거지)를 둔 시민 또는 기업, 법인, 단체이며 신청서 접수는 전기자동차 제작사별 대리점에서 대행, 자동차 제작사별로 하남시에 보조금 지원신청을 하면 된다.


다만 올해는 보조금 지원 대상자로 결정된 날로부터 60일(2개월) 이내에 차량을 출고(차량등록)하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원 대상자 선정에서 취소되거나 대기자로 변경되며 자동차등록증 또는 자동차등록원부 내 사용본거지가 ‘하남시 관내 주소’가 아닌 경우도 보조금 지급이 불가함에 따라 지원신청자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지원받는 차량은 대기환경보전법 등에 따라 2년간 의무 운행을 준수해야 하며 자세한 사항은 하남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조하거나 전기자동차 제작사별 대리점 등에 문의하면 된다.

 

 

 

하남=송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2

인기기사

ad3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