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양평 3대 전통시장 특화 박차

기사승인 2018.03.12  14:46:33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침체 속에서도 지역상권 좋아져

양수리 전통시장 야경.

[경기도민일보 양평=차수창기자] 양평군은 양평군 3대 전통시장(양평물맑은시장, 양수리 전통시장, 용문천년시장)의 매출액 변화 및 빈 점포 조사결과 유통환경의 변화와 경기침체 속에서도 지역상권이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좋아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땅(地), 산물(産物), 사람(人)이 건강한 도시 양평군의 3대 전통시장은 3장(場)3색(色)을 살린 특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경영컨설팅, 시설현대화 사업, 주차환경 개선사업, 친절 캠페인 등을 추진해 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정보시스템(sg.kmdc.or.kr) 분석에 따르면 3대 전통시장의 매출액은 2015년도에 비해 2017년 12월에는 15% 이상 증가했으며 공실(빈 점포)은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근 시·군의 매출 및 공실 증감과 비교해 보았을 때 양평군 전통시장 상권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상권이 살아있음을 반증한다.
또 이러한 매출 증대에는 각 시장별 특화 메뉴 개발, 점포별 환경개선 등을 위한 노력들이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이러한 특색이 있고 명확한 콘셉트의 전통시장 활성화에 관심을 갖고 경기지역 및 전국의 전통시장에서도 그 모범적 사례를 배우기 위해 양평군의 3대 전통시장을 적극적으로 벤치마킹을 실시하고 있는 중이며 지속가능한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의 필요성을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김선교 양평군수는 “1시장1특화라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활성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양평군 3대 전통시장이 핵심 점포 추가 개발, 상점가 마케팅 활동, 야시장, 화장실 리모델링 사업 등 지역주민과 상인, 방문객 모두에게 사랑받는 전통시장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평=차수창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