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수원시, 경기도청 주변 구도심 활성화

기사승인 2018.03.12  14:47:0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전에 따른 쇠퇴 예방 업무협약

염태영(오른쪽부터 네 번째) 수원시장과 남경필(왼쪽부터 네 번째) 경기도지사, 수원시·경기도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수원=우영식기자] 수원시와 경기도가 경기도청사 주변에서 진행될 4개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경기도는 12일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청 이전에 따른 주변지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청 주변지역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에 있는 경기도청은 2021년 광교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경기도청 이전으로 인한 주변지역 쇠퇴를 예방하고 도시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을 시행한다. 경기도는 이를 지원한다.
또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 역사성·지역성·문화예술성·세대융합성·지속가능성 등을 반영해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 일자리 창출, 주거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수단을 포함하기로 했다. 사업비 조달, 행정 절차 이행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경기도는 현재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수원 도시르네상스사업’ ‘행궁동 도시재생사업’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경기도 공모사업인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예산 500억원이 투자된다.
‘수원 도시르네상스사업’은 매산동 일원 9만5000㎡에 주차장·CCTV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예산 50억원이, ‘행궁동 도시재생사업’은 행궁동 일원 78만7000㎡에 문화체험공간, 창업공간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00억원이 투입된다.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인 ‘수원시 도시재생,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통(通)하다’는 수원역 동쪽 매산동 일원 19만7800㎡를 대상으로 하는 도시재생사업 계획이다. 5년 동안 250억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한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매산동 일원 43만8000㎡에 문화·역사탐방로, 안전안심골목길, 청년특구, 창업공간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00억원이 들어간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수원시·경기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을 선도한 수원시가 경험을 살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도 원활하게 추진하겠다”며 “광역단체와 기초지자체간 모범적인 협업관계로 공동 사업 추진의 모범사례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이 경기도 전 지역으로 도시재생사업이 확산하는 기폭제가 됐으면 한다”며 “구도심에 숨결을 불어넣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되살리는 도시재생사업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는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잇따라 선정되며 구도심 도시재생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6년 4월 행궁동 일원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인 ‘세계유산을 품은 수원화성 르네상스’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 지역에, 지난해 8월에는 ‘경기도청 주변 활력 회복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으로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에 선정됐다.
지난해 12월에는 매산동 일원 도시재생사업 계획인 ‘수원시 도시재생,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통(通)하다’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중심시가지형)의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바 있다.
 


수원=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