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인천 강화군 올해도 가뭄 걱정 No

기사승인 2018.03.19  17:32:4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강물 농업용수 상시 공급체계 들어가

강화읍 강화대교 인근에 설치된 한강물 임시관로.

인천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올해 영농기 가뭄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로 시설 정비를 완료하고 19일부터 한강물 농업용수 상시 공급체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강화지역은 최근 4년간 지속적인 가뭄이 있었다. 특히 2015년도엔 극심한 가뭄으로 모내기 등 영농활동이 불가능해지자 민관군경이 합동으로 총력을 기울여 농업용수 운송작전을 펼쳐 가뭄을 극복하기도 했다.

이에 군은 부족한 농업용수 문제를 영구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이상복 강화군수의 강력한 의지로 ‘한강물 농업용수 공급사업’을 중앙정부(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해 유치에 성공했다. 2015년 12월부터 임시관로를 설치해 김포지역 한강물을 우선 공급함으로써 상습적인 한해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다.
이후에도 한강물 공급사업을 군의 주요 역점사업으로 정하고 한강물 공급계획 수립 및 시설공사 추진, 가뭄 대책 매뉴얼 등을 운영하며 가뭄 극복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강화 북부지역은 예산 485억원의 국비예산을 투입해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지난해 9월 착공하여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고 남부지역의 경우 사업비 5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 9월 준공식을 가진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0월부터 착공한 삼산지역은 30억원을 투입해 올해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올해 신규 사업으로 교동지역에 16억원, 화도면(사기리~흥왕리간) 일원에 21억원, 길상면 초지리 일원에 7억원, 양도면 건평리 일원에 5억원의 자체 예산을 투입해 한강물을 지속적으로 확대 공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상복 군수는 “앞으로 한강물 농업용수 공급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강화지역의 가뭄 피해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라며 “전국 최초로 작성된 가뭄 매뉴얼에 따라 영농기 이전에 선제적 조치로 한강물을 공급함으로써 올해도 지역 농업인들이 물 걱정 없이 영농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원영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