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일하는 청년 시리즈’ 큰 쾌거

기사승인 2018.05.16  17:09:11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주광역시 시민정책마켓 우수 정책 선정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핵심정책인 ‘일하는 청년 시리즈’가 올해 광주광역시 주최 ‘시민정책마켓’ 우수 정책으로 선정됐다.
‘일하는 청년 시리즈’가 대외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은 지난해 12월 정부 주관 지방공공부문 일자리 우수상 수상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16일 도에 따르면 ‘시민정책마켓’은 제53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행사 가운데 하나로 전국 우수 정책사례를 한자리에 모아 자치단체장, 시·구의원, 공무원, 시민단체 등에 소개하는 일종의 ‘정책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는 경기도의 ‘일하는 청년 시리즈’를 포함해 서울특별시 ‘다시 세운 프로젝트’, 원주문화재단 ‘문화도시 네트워크 구축’, 대구문화재단 ‘청년예술가 육성지원 사업’ 등 총 7개 분야 28편의 정책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일하는 청년 시리즈’는 경기도가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만들고자 중소기업, 청년 재·구직자 등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해 도입한 ‘타깃형 복지정책’이다. 
대기업 대비 54.9%에 불과한 임금으로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재직 청년들에게 임금보전, 자산형성, 복리후생을 지원함으로써 장기적으로는 낮은 임금·낮은 생산성을 해결하는 것이다.
‘일하는 청년 시리즈’는 크게 △청년연금 △청년 마이스터 통장 △청년 복지포인트 등 3가지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청년연금’은 도내 거주 청년근로자가 도내 중소기업에서 10년 이상 근무할 경우 자부담, 도비 지원, 퇴직연금을 합쳐 1억원의 목돈을 마련하도록 지원한다. 
‘청년 마이스터 통장’은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 청년근로자에게 2년간 월 30만원씩 임금을 지원하며 ‘청년 복지포인트’는 중소기업 청년근로자의 복리후생을 위해 연간 최대 12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하고 있다.
이번 우수 정책으로 선정된 도의 ‘일하는 청년 시리즈’는 21~22일 열릴 시민정책마켓 부스를 통해 시민, 공무원, 자치단체장 등 정책 구매자들에게 널리 알려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우수 정책 선정으로 청년정책 이슈를 선도하는 지자체로서의 위상을 다지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일하는 청년 시리즈’의 취지가 전국적으로 공감 받고 확산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