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화성시, “영어캠프? 멀리가지 마세요”

기사승인 2018.05.17  15:50:15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원대학교서 3주간 합숙 과정

2017년 영어캠프 수료 학생들의 원어공연 모습.

화성시는 학부모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청소년들의 영어 자신감을 키워주고자 ‘제21회 영어캠프’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영어캠프는 오는 7월23일 입학식을 시작으로 8월10일까지 수원대학교에서 3주간 합숙 과정으로 진행된다. 

원어민 교사와 함께하는 토론, 게임, 스포츠 활동 등 체험형 캠프로 운영되며 참가자들은 영어실력과 함께 발표력, 협동심, 성취감 등을 함께 기를 수 있다.
참여 대상은 관내에 주소를 둔 초등학교 3~6학년 총 237명이며 총 선발 인원의 30%는 저소득층을, 일반 학생의 10%는 다자녀 및 다문화 학생을 우선 선발한다. 
참가비는 1인당 168만원이며 시가 120만원을 지원해 자부담은 48만원이다. 단 저소득층 자녀는 시가 전액 지원한다. 
교육 신청은 18일부터 6월8일까지 인터넷(eslcamp.suwon.ac.kr)에서 하면 된다.  
김기용 교육협력과장은 “올해로 21회를 맞는 영어캠프는 오랜 역사와 신뢰도, 수준 높은 교육으로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인기가 많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역을 이끌 청소년들의 꿈을 적극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영어캠프는 237명 선발에 총 637명이 신청해 평균 3:1의 경쟁률을 보였다. 

 


화성=김삼철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