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VR·AR 기업 해외 진출 도와

기사승인 2018.05.23  17:13:15

공유
default_news_ad1

- 글로벌 파트너국과 공동 프로젝트 개발

경기도 VR 기업이 일본 현지 설명회에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도내 가상·증강현실(VR·AR)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VR·AR 글로벌 콜라보 과정’ 참가 프로젝트팀을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VR·AR 글로벌 콜라보 과정’은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도내 VR·AR 관련 기업이나 개발자, 연구팀의 프로젝트를 영국, 캐나다의 협약기관 전문가와 연계시켜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프로젝트 제작 단계부터 공동 기획과 개발, 서비스 현지화 등을 지원받을 수 있는데, 단순 판로개척이나 해외전시 지원이 아닌 영국과 캐나다의 전문가가 적극 참여한다는 점에서 기존 해외진출 지원사업과 차별화된다. 

프로젝트 개발은 선정 시점부터 진행되며 영국과 캐나다에 각각 6월20일, 8월8일부터 약 2주간 체류하며 다양한 현지 전문 교육과 개발 미팅을 소화할 예정이다.
도는 기업의 프로젝트 단계에 따라 국가별로 5개 팀 내외를 선발할 예정이며 파트너국가의 전문가들이 최종 선발에 참여하게 된다. 선발 기준은 △프로젝트 기술력 △시장성(글로벌 진출 가능성) △수행역량 등이다.
개발 초기 단계의 프로젝트는 현지 개발자와 잠재 고객 대상 콘텐츠 진단분석(QA)과 피드백을 제공받는다. 이미 개발이 완료된 프로젝트는 현지시장 분석 자료와 맞춤형 마케팅 전략 등의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선발되는 팀은 전원 500달러 상당의 제작 소스(Asset)를 프로젝트 개발 테스트용으로 지원받으며 개발기간 내 우수성과를 낼 경우 총 3000만원 규모의 추가 상금을 받을 수 있다. 우수성과는 7월 ‘글로벌 개발자 포럼(GDF 2018)’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안동광 도 콘텐츠산업과장은 “이번 사업은 VR·AR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국가간 협력 프로젝트”라며 “영국과 캐나다는 물론 아시아, 유럽, 미주 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