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당자산 처분 시작

기사승인 2018.06.18  11:45:2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뉴시스

[국회=이태현 기자]자유한국당이 정당의 중앙 조직인 중앙당을 해체하기로 결정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자유한국당은 18일 중앙당을 해체하고 전국에 흩어진 당 자산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며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 위원장을 맡아서 중앙당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 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김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집권당 시절의 방대한 조직구조 다 걷어내고 원내 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갈 것"이라며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에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인 기능 위주로 설립해 간결한 의사결정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중앙당사를 공간적으로 최소화하고 전국에 산재해있는 당 자산을 처분해 당 재정운영 또한 효율화하겠다"며 "당 자산으로 마련된 재원으로 당 조직 구조조정을 마무리 해나가겠다. 당 이념과 철학 혁신과 더불어 조직 혁신도 맞물려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권한대행은 "오늘 이후 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각급 위원장, 본부장, 당대변인과 여의도연구원 등 우리당 당직자 전원의 사퇴서를 수리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구태청산 TF를 동시에 가동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태현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