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4

택시 발전 지원 개정안 의결

기사승인 2018.06.18  17:06:31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도의회 제328회 정례회 상임위 통과

[경기도민일보=우영식기자] 경기도의회 제328회 정례회 건설교통위원회 회의가 열린 18일 자유한국당 최호(평택1·사진) 대표의원이 대표발의한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의결됐다.
본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하면서 2018년도 본예산에 담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사업비(97억원)’를 집행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가 마련됐다.

2017년도 기준 도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인 1만6818명에게 연간 60만원 정도의 처우개선비가 직접 지원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써 월 최저임금 수준의 열악한 조건에서 근무하는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의 근로조건이 상당 부분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 대표의원은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은 열악한 근로환경 속에서 격무에 시달리는 법인택시 운전자 여러분들께 큰 힘이 될 것이다. 법인택시 운전자들을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시내버스, 마을버스까지 지원이 확대되길 기대한다. 서민의 발인 택시, 버스 운전자들이 안정되어야 대중교통서비스가 향상될 것이며 서민 편의증진과 도민 행복에 한층 더 가까워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취약근로환경 개선의지를 수용해 적절한 심의와 의결에 힘써주신 건설교통위원회 의원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자유한국당은 앞으로도 도민행복정책의 연구·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